홈 > 재단소개 > 재단소식 > 언론보도
재단 눈 수술비로 한국전력으로부터 2억원 지원
글쓴이 :
작성일 : 15-09-24 08:59
조회 : 6,867
첨부파일 :

한국전력, 100명에 개안수술비 2억원 지원

수정: 2015.09.23 13:42
등록: 2015.09.23 13:42
글자 크기 축소 글자 크기 확대

한국전력이 실명위기 환자100명에 개안수술을 지원했다.

한전은 23일 한전 아트센터에서 한국실명예방재단에 시각장애우를 위한 수술비 2억원을 전달했다. 이 돈은 국내의 소외계층 시각장애아동 80명, 베트남, 요르단, 필리핀 등 해외 시각장애아동 20명에게 지원된다.

<iframe class="adiframe250x250" src="http://www.hankookilbo.com/newsad250x250.html"></iframe>

이는 한전이 2011년부터 추진중인 시각장애인 지원 프로젝트인 'Eye love 1004 Project' 일환이다. 매년 100여 명을 지원하고 있으며 2021년까지 1,004명의 개안 수술을 지원할 예정이다.

그밖에도 한전은 '세상에 빛을, 이웃에 사랑을' 이라는 슬로건으로 빛을 나누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있다. 2005년부터 전기요금 청구서를 볼 수 없는 시각장애인을 위해 점자요금청구서를 발행하고 있다. 2011년에는 전직원의 42.2%인 8,138명이 자발적으로 각막기증을 서약했다.

이날 개안수술비를 전달한 한전 조환인사장은 "시력을 잃어가는 시각 장애우에게 희망의 빛을 선물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보람을 느낀다"며 "한전은 안정적인 전력공급으로 세상을 밝힐 뿐 아니라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문화 확산에 앞장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수행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한전은 지난 14일부터 25일까지를 추석맞이 특별 봉사기간으로 정하고 나주 남평 5일장 방문 및 격려, 복지시설에 추석 생필품 기부 등을 진행했다.

김재웅 기자 jukoas@sporbiz.co.kr